아이디저장
 
공지사항이벤트자유게시판러브칼럼off-프로필 
   클럽지기, 운영위원, 매니저, 상담사 등이 전체 회원들에게 전달하는 제반사항 등으로 꼭 숙지할 필요가 있는 내용입니다.
   클럽의 일원으로서 무심코 지나치기 보다는 반드시 한번쯤 읽고 숙지하여 클럽활동에 지켜 나가는 것이 필요할 것입니다.
 
작성일 : 16-02-10 10:59
중·고생 2명중 1명 "결혼 안해도 문제 없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회 : 6,998  
63.7%는 "공부·일 위해 결혼 안할 수 있다"    보건사회연구원, 저출산 고착화 우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한국의 중고등학생 2명 중 1명은 결혼을 하지 않아도 사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명 중 6명은 공부나 일을 위해서 결혼을 안할 수 있다고 생각해 저출산이 더 심화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8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국민 인식 및 욕구 모니터링'(이삼식, 최효진)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10월8~20일 중학생과 고등학교 1~2학년생 1천17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우편조사 방식)를 실시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
 
응답자의 52.6%는 '결혼을 하지 않아도 내가 살아가는 데 별 문제가 없다'는 문항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응답률은 남학생(43.0%)보다 여학생(62.4%)에게서 더 높았다. 또 중학교 1학년은 46.2%이었지만 고등학교 2학년은 63.6%으로 학년이 높을수록 찬성비율이 높아졌다.
 
 
'내가 하고 싶은 공부나 일을 하기 위해 결혼을 안 할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더 높았다. 전체 응답자의 63.7%가 찬성했는데, 여학생이 76.1%나 돼 남학생(51.2%)보다 훨씬 높았다. 이 역시 고등학교 2학년 74.1%, 중학교 1학년 54.5% 등으로 학년이 높을수록 이렇게 생각하는 학생들이 많아졌다.
 
응답자의 73.0%는 '향후 결혼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지만 8.1%는 '결혼할 생각이 없다'고 응답했으며, 18.8%는 '잘 모르겠다'며 결정을 유보했다.
 
'결혼할 생각이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여학생(10.6%)이 남학생(5.7%)보다 2배에 육박했다. 중학교 1학년은 3.5%로 낮았지만 학년이 올라가면서 점점 늘어나 고등학교 2학년은 8명 중 1명 꼴인 13.1%나 됐다.
 
또 '어른이 되면 반드시 자녀가 있어야 한다'는 응답은 절반을 조금 넘는 55.2%로 나타났다. 나머지는 '자녀가 없어도 된다'(21.2%)고 생각하거나 답변을 유보(23.6%)했다. '자녀가 없어도 된다'고 응답한 이유로는 '내 일에 전념하고 싶어서'(29.8%), '자녀 양육비 및 교육비 부담'(26.8%)라는 설명이 많았다.
 
 
보고서는 "청소년들 사이에 결혼을 의무가 아닌 선택의 개념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확산돼 있다"며 "특히 한국 사회에서 여성이 결혼 생활과 학업 또는 일에서의 성취를 동시에 수행하는 것이 어려운 일이라는 인지하고 있어서 만혼화 현상이 더 고착화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다만 청소년들이 양성평등문화, 실속형 결혼문화 조성 등에 대해서는 전반적으로 찬성하는 경향이 높아 미래에 결혼, 가족 관련 문화에 점진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남편이 할 일은 돈을 버는 것이고, 아내가 할 일은 가정과 가족을 돌보는 것이다'는 전통적인 성 역할에 대해서는 83.2%(여학생 91.3%, 남학생 75.2%)가 반대했으며 '남자들은 지금보다 집안일을 더 많이 분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우도 전체의 67.5%(여학생 73.5%, 남학생 61.6%)나 됐다.
 
자녀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경우가 많아 91.8%는 '부모가 되는 것은 인생에서 가치가 있는 일이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79.3%는 '자녀가 있는 사람들은 노년에 덜 외롭다'는 말에 동의했다.
 
보고서는 "청소년들도 학교에서의 결혼, 출산, 자녀 양육 관련 교육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있지만, 학습만으로는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도 많았다"며 "저출산과 관련한 학교 교육을 체계적으로 실시하는 한편 여기에 더해 체험학습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bkkim@yna.co.kr
 

 
 

Total 13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3 혼인 건수 40년 만에 최저… '결혼빙하기' 왔다 2016-11-30 8932
12 가족관계등록 증명서에 ‘이혼’ 경력 사라진다 2016-11-30 6204
11 중·고생 2명중 1명 "결혼 안해도 문제 없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2016-02-10 6999
10 결혼 왜 안하니?…미혼남녀들 "자기 발전 위해서"(한국보건사회연구원) 2016-02-10 6719
9 "2013년 출산율 1.18명 안팎…2012년보다 하락전망" 2014-02-12 14954
8 [통계] 혼인건수 7개월만에 감소…출생아수는 11개월 연속 감소 2014-01-23 13737
7 女, 男보다 6.7년 오래살지만 '아픈기간'도 5.2년 더 길어 2013-12-05 13914
6 30세 기대수명 '男 48.7년, 女 55.2년' (기사내용) 2013-12-05 13829
5 지역별 협력업체, 프리랜서 커플매니저, 투잡(아르바이트) 모집공고 2012-10-21 14227
4 전국 네트웍을 구축했을 때 매칭시스템의 장점 2012-10-14 8752
3 네트웍을 통한 협력업체간 매칭시스템의 매칭절차 2012-10-14 8532
2 전국 결혼정보회사의 네트웤(협업체계)화 필요성과 제반절차 2012-10-14 10977
1 결혼정보회사 10주년을 맞아 시스템 변경에 관한 건 2012-10-14 9508
홈페이지는 비영리단체인 한국결혼출생장려운동연합에서 건전한 결혼중개업무의 지원을 위해 만들어진 표준모델이며,
결혼중개업체간 상호협력을 위한 네트워크용 홈페이지로서, 회원을 대상으로 결혼(매칭)업무를 일체 진행하지 않습니다.
결혼중개업법을 준수하기 위해 "해피두리(주) 결혼정보업체"의 상호명으로 본 웹사이트를 운영합니다. 
회사명 : 해피두리(주) | 대표이사 : 장영호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81, 1609 (서초동, 두산베어스텔)
사업자등록번호 : 496-86-01219 | 국내결혼중개업신고필증 : 서울-서초-국내-18-005호
전화 : 1599-7921, 02-585-7923 | HP : 010-3254-5432 | 팩스 : 02-6008-4884 | 이메일 : doomool2060@hanmail.net
Copyright 2013 All right reserved. 홈페이지 제작 및 개인정보관리자 오필상 (010-3254-5432)